영화/국외2014. 4. 24. 11:26

저번주에 영화수업에서 본 2004년도 영화.

너무 신났었다. 2004년도라니! 

지금까지 1940년대, 1950년대를 벗어나지 않아서 보기싫었었는데 드디어 나의 나이와 가까운 영화를 봤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난 그저그랬다.

수업에서 하도 옛날영화 보여줘서 2004년도라고 너무 재밌게 보긴 했지만..


내용은 이렇다. 어떤 남자랑 여자랑 우연히 만나서 사귀고 헤어졌는데

남자가 헤어진뒤 여자를 찾아갔는데 아예 모르는사람인것처럼 행동하는것이다.

뭐야??멘붕 온 남자는 여자가 자신에 대한 기억을 지운것을 알게되고

자기도 여자에 대한 기억을 지우기위해 기억 지우는 클리닉에 가서 기억을 지우는 그 과정!!!이 한 90프로 차지한다.

남자가 여자와 함께했던 추억들을 생각하면 기계로 지우고, 생각하면 지우고, 하나하나 다 지우는 작업.

그러다가 남자가 갑자기 여자와의 소중한 추억을 간직하고 싶어서 요리조리 기억지우는것을 피한다.

하지만 결국 다 지워지고....

나중에 어찌저찌 여자를 만나서 (만나는 장면이 영화초반과 같다) 영화초반하고 똑같이 하다가... 

아놔 줄거리 근데 너무 복잡하다.

기억 지우는 의사할아버지(?)가 간호사여자랑 불륜났었는데 간호사여자랑 합의하에 기억을 지웠고.

나중에 어찌저찌 간호사여자가 자기기억이 지워진것을 알고 분개하다가 결국 모든 기억지운 환자들에게 그들의 데이터를 보내면서 모든 환자들은 자신의 기억이 지워졌다는걸 알게된다.

주인공 여자와 남자도 마찬가지. 둘다 이제 알게되고.. 간호사여자가 보내준 자신들의 목소리가 녹음된 파일에 서로를 헐뜯는것을 들으면서 다시 시작하려했던 사랑을 접으려고 하다가 결국에 다시 이어지는 영화...


이 영화를 보고 음... 딱히 교훈적인것은 없고.....

억지로 찾으려면 있긴 있지만 그러고 싶지않다.

그냥 이건 타임킬링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영화보는 내내 꽤 스릴있고 주인공의 기억을 같이 더듬으면서 함께 기억이 지워지는것을 안타까워했다.

꽤 재밌었다.

'영화 > 국외' 카테고리의 다른 글

Vertigo, 1958  (0) 2014.04.24
La jetée  (0) 2014.04.24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2004  (1) 2014.04.24
The Exorcist(엑소시스트), 1973  (0) 2014.04.24
The Bicycle Thief (1948)  (0) 2014.03.01
city lights  (0) 2014.02.06
Posted by 윤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터널선샤인 저도참재밌게봤는데요 영화의구성이 참잘이루어져서 중간중간장면들이 뇌리에깊게남았답니다!

    2014.07.09 02:1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