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국내2015. 1. 2. 14:59

영화 신세계를 봤다. 진짜 재밌었다.

정청이가 사람 머리 겁나 안잘리네 할때는 좀 그랬는데 이정재가 경찰인걸 알고도 모른척 안죽인게 감동이었다.

마지막에 이정재가 모두를 다 죽이고 회장이 될때 씁쓸한 통쾌감을 느꼈다.

정청이도 살아있으면 좋았을걸... 아쉬웠다.


최민식아저씨 너무 좋아하는데 경찰역으로 나온건 첨봤다.

최민식아저씨는 무슨 역을 해도 잘하신다.

근데 완전 착한 역할은 안하시는게 의문이다. 경찰도 못된경찰역...

아주 착하고 불쌍하고 찌질하지만 밝은 코미디영화를 찍으신다면 어떨지 궁금하다.


영화보고나서 계속 정청이만 생각난다.

욕을 맛깔나게 해서 머리속으로 따라한다.

예전부터 느꼈는데 주름이 많은 배우가 표정이 다양한것같다.

표정을 다양하게 하다보니 주름이 많이 생긴건가?

하정우나 황정민아저씨나 다들 자잘한 주름도 많고 그래서 멋있다.

그 주름들을 잘 쓰시는거 같다.


신세계는 멋있어보일라고 일부러 대사를 좀 생략한거같았다.

멋있긴햇지만....


정청이 병원에있을때 내가 이정재상황이었다면 아형...ㅠㅠㅠㅠ 산소호흡기 바로 대고... 죽으면 안되....ㅜㅜㅜ 우어어엉 거리면서 눈물 콧물 다빼고 그럴거같은데..

정청이가 나 만에하나라도 살면 감당할수 있겠냐 할때 바로 산소호흡기도 안대주고 죽이는거같애서 이상했다.


'영화 > 국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세계  (0) 2015.01.02
올드 보이  (0) 2014.03.16
영어 완전 정복  (0) 2014.03.16
앵두야 연애하자  (0) 2014.03.16
남자 사용 설명서  (0) 2014.03.16
동감  (0) 2014.03.16
Posted by 윤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국외2014. 4. 24. 11:41

이 수업에서 본 1950년대 영화치고 재밌었다.

저저번주에 본 영화.

장르는 추리, 스릴러같은 영화이다.


주인공인 탐정은 예전에 동료가 높은 지붕에서 떨어져서 잃은 이후로 고소공포증에 시달려 높은곳에 올라가면 어지럽다.

어느날 그는 친구로부터 자기 아내를 감시해달라고 의뢰를 받는다.

돈이 필요한 주인공은 ㅇㅋㅇㅋ 승락.(내 기억에는..?)

아내가 계속 자살하려고 한다고 그러는데 따라가보니까 수상한점이 한두가지가 아니었다.

그러다가 여자랑 가까워지고 사랑에 빠지고.. 결국 여자는 높은 성당같은곳에서 떨어져서 자살한다.

그녀를 잊지 못하고 살아가는 주인공.. ㅠㅠ

지나가다가 그녀를 똑닮은 여자를 보고 그녀에게 계속 구애한다.

결국 친해진 그녀와 주인공. 근데 알고보니 그녀는 진짜 그때 그 자살한줄 알았던 여자..

주인공 친구가 아내를 자살로 하기위해 닮은 그녀를 섭외하고 

성당 높은곳으로 일부러 올라와서 미리 포섭한 아내를 내던진것이었다.


탐정 주인공은 아무런 의심없이 살다가 그녀의 목걸이가 예전 사랑했던 여자의 목걸이와 같다는것을 깨닫고

아무말없이 그녀와 같이 그 성당 꼭대기에 같이가서 이게 어찌된거야? 이런식으로 추궁하다가

갑자기 어둠속에서 어떤 사람이 와서 여자가 꺄아아악!!!!!!!하면서 그냥 떨어짐. 결국 여자 죽음.

알고보니 수녀님이 올라온것이었음..


여자와 그의 친구가 아내를 죽이기 위해 꾸민 계획이라는 반전이 재밌었다.

'영화 > 국외' 카테고리의 다른 글

Vertigo, 1958  (0) 2014.04.24
La jetée  (0) 2014.04.24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2004  (1) 2014.04.24
The Exorcist(엑소시스트), 1973  (0) 2014.04.24
The Bicycle Thief (1948)  (0) 2014.03.01
city lights  (0) 2014.02.06
Posted by 윤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국외2014. 4. 24. 11:31

처음부터 끝까지 사진으로 이뤄진 어둡고 이상한 영화.

솔직히 잘 이해가 안갔다.

네이버에서 알려주는 줄거리:


세계 제3차 대전이 발발한다. 파리의 오를레이 공항에 있는 한 산책로에서 다보스 헨릭이라는 남자가 헬렌 카텔린이란 여자를 바라보는데 원자 폭탄이 폭발한다. 그 후 영화는 핵쓰레기로 가득찬 지상을 떠나 사람들의 지하 생활을 보여준다. 지하 생활자들은 더 이상의 파괴를 막기 위해 '과거와 미래를 오갈 수 있는' 약을 가지고 과거와 미래 세계의 사람들을 보내지만 결국 다보스만이 성공한다.
  영화제 소개글. 3차 대전 직후 황폐해진 파리. 살아남은 소수의 사람들이 전쟁 이전의 시간으로 누군가를 보내 식량과 보급품을 구해오고, 어쩌면 그들이 처한 끔찍한 상황에서 벗어날 해결책을 찾 을 수 있을 거라는 희망으로 시간 여행에 관한 연구를 시작한다. <환송대>는 68 혁명에 대 한 마르케의 입장과 함께, 영화-이미지가 시간과 기억과 맺고 있는 관계성을 매체의 본질 에서부터 추적하는 마르케의 작업을 대표하는 작품이다.



보는 내내 지루하면서 꽤 흥미로웠다.

나레이션은 영어로 들었는데 마이크를 입에다가 갖다대고 말하는듯한게 인상깊었다. 굳이 깨끗한 음질을 들려주기 싫어서 어두운 이미지와 나레이션을 일치시키기위해서 그러다니.

별 할말이 없다. 30분이라서 볼만했지만 다시 보고싶지 않다.

재미 없었고 뒤에 약간 반전이다. 근데 재미없다.


'영화 > 국외' 카테고리의 다른 글

Vertigo, 1958  (0) 2014.04.24
La jetée  (0) 2014.04.24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2004  (1) 2014.04.24
The Exorcist(엑소시스트), 1973  (0) 2014.04.24
The Bicycle Thief (1948)  (0) 2014.03.01
city lights  (0) 2014.02.06
Posted by 윤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