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국내2014. 3. 16. 05:27

김하늘 유지태 주연

하지원과 박용우도 나온다..

2000년 영화인데도 재밌었다. 처음엔 좀 지루했는데 내용이 흥미로웠다.

꽤 흔해빠진 요소인데도 잘 풀어낸것 같다.


대충 내용은 이렇다.

신라대학교 3학년 김하늘은 79년에 살고 신라대학교 2학년 유지태는 2000년에 살고있는 시점에 무전기를 통해 소통하다가

김하늘의 첫사랑 박용우랑 잘되고있었는데 알고보니 유지태 아빠가 박용우이고 엄마가 김하늘 단짝친구였던것

그걸 우연히 말하다가 알게된 김하늘은 혼자 마음고생고생 하다가 결국 박용우랑 헤어지고 

유지태가 그걸 알고나서 2000년에 있는 김하늘을 찾아간다.

김하늘은 다른대학에서 교수를 하고있는데 유지태가 찾아가서 보자마자 멀리서 서로 알아봄

몇분동안 바라보다가 그냥 둘이 스쳐지나감.

엔딩을 인터넷으로 보고 알았는데도 슬픈 느낌이 들었다.

운명을 어떻게 바꿀수 없는 그 상황들이 뭔가 야속했다.


유지태의 매력을 또한번 느끼는 영화였다 ㅋㅋㅋ

눈썹 사이가 먼듯한 느낌과 순수한 느낌 얼굴표정이 너무 순수해보인다.

유지태를 전혀 알지못하는데 얼굴만 봤는데 뭔가 나도 저렇게 살고싶다 생각이 들었다.

얼굴만 보면 (선입견?이지만) 막 열심히 한가지일에 집중하고 또 착한생각 하고(기부같은거) 

모두에게 친절할것같고 그런느낌이다.

나도 그렇게 착하고 선한 사람이 되고싶다..

'영화 > 국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앵두야 연애하자  (0) 2014.03.16
남자 사용 설명서  (0) 2014.03.16
동감  (0) 2014.03.16
순정만화  (0) 2014.03.16
7번방의 선물  (0) 2013.04.18
광해  (0) 2013.03.25
Posted by 윤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국내2014. 3. 16. 05:16

유지태, 이연희 주인공

강인하고 채정안도 나온다.

솔직히 강인하고 채정안 나올때는 재미없었다. 강인이 너무 매력없게 나와서 그런가

평점이 좋길래 봤는데 나름 괜찮았다.


유지태가 이연희 아파트로 새로 이사왔는데 어찌어찌하다가 친해진다

유지태는 30살 공무원 이연희는 18살

둘이 좋아하게되는데 나중에 이연희엄마가 알고 둘을 떼어놓으려는데

결국 잘되는 해피엔딩이다


유지태와 이연희의 매력을 느낄수 있는 영화였다.

강풀 원작인데 강풀이 우산파는 아저씨로 나올때 시옷발음이 전혀 안되서 웃겼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지태와 이연희는 12살차이 나는 설정인데 실제로도 유지태가 76인가 이연희가 88이라서 그렇다... 신기방기

이연희가 드라마 유령에서 너무 싫었는데 이 영화에서는 상큼한 고등학생 역할이 너무 어울렸다.

유지태는 이 세상에 둘도없는 순수한 모습을 잘 표현한것 같다.

어떻게 사람이 이렇게 사랑스러운지.. 보는내내 사랑스럽다는 생각만 들었다.

이연희, 강인, 소녀시대 수영...  sm출신 사람이 많았다........ 다 좋은데 강인이 좀 그랬다.

유지태가 살린 영화인거 같다 ㅋㅋ

'영화 > 국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 사용 설명서  (0) 2014.03.16
동감  (0) 2014.03.16
순정만화  (0) 2014.03.16
7번방의 선물  (0) 2013.04.18
광해  (0) 2013.03.25
엽기적인 그녀  (0) 2012.10.26
Posted by 윤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국외2014. 3. 1. 12:30

겁나 옛날 영화를 보았다.

이틀전에 ㅋㅋ

너무 지루했다. 근데 뭐 보다보니까 볼만했다.

이탈리아 영화인데 못사는 집안에 가장인 아빠가 겨우겨우 얻어낸 직업이 자전거가 필요한 직업이었다.

포스터를 붙이러 다니는건데

그래서 이불 팔아서 자전거 샀다.

근데 처음 일하는데 사다리타고 포스터붙이는데 갑자기 자전거 도둑이 자전거 훔침

화나서 쫓아갔지만 당연히 놓침.

어린 아들과 아빠는 계속 자전거 찾으러 곳곳을 뒤짐. 결국 자전거 훔친놈 발견!

근데 그놈이 간질환자라서 발작을 일으킴. 그리고 마을 사람들이 짠건지 아닌지 여튼 자전거 도둑을 옹호함. 증거있냐? 이러면서

결국 그냥 돌아옴. 아빠는 엄청 좌절. 이불도 팔고 지금 집에 돈도 없는데 직업도 못구하고

설상가상인거임.

고민고민 끝에 아들보고 버스먼저 타고 집가라그러고 자전거 훔치기 시도

결국 붙잡힘 ㅋ.. 아들은 버스 놓치고 아빠찾다가 자전거 훔치다걸려서 다굴당하는 아빠를 목격!!!!

결국 자전거 주인이 아 됬다 걍 풀어주자 처벌원하지않아 쿨하게 보내줌.

횡설수설이지만 줄거리 끝..............


보고 느낀점

이 영화 주인공들이 배우가 아닌 일반인이라는데 어떻게 캐스팅을 하게된건지

그리고 연기를 어떻게 하게하는건지 왕궁금


주인공의 상황이 정말 안쓰럽다.

정말 살기위해 돈을 벌어야하는데 일이 너무 꼬여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

근데 나는 풍족하게 아빠가 벌어오는 돈을 쓰면서 있다.

저 사람에 비하면 나는 너무 운이 좋은거 아닌가

근데 나는 내가 하고싶은거 하겠다느니 먹고싶은거 먹겠다느니 갖고싶은거 갖겠다느니

역시 사람은 가난하고 고생해야지 모든것에 소중함을 느끼고 열심히 사는것같다.

헝그리 정신이 부족하다는걸 깨달았다. 

그러나 나는 깨닫기만 했을뿐 그냥 이대로 똑같이 살거같다.

왜냐면 영화는 몇일뒤면 잊어버리거든!!!!!!!!!!!!!!!!!!!!!!!!!메롱

'영화 > 국외' 카테고리의 다른 글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2004  (1) 2014.04.24
The Exorcist(엑소시스트), 1973  (0) 2014.04.24
The Bicycle Thief (1948)  (0) 2014.03.01
city lights  (0) 2014.02.06
스텝업4  (0) 2012.08.30
맨인블랙 3  (0) 2012.06.12
Posted by 윤재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